2010. 5. 5.

100505 picture diary ; clover



사옥 이전하고 첫 출근 날, 셔틀 버스에서 내리니 직원들에게 나눠주던 클로버 씨앗을 기르고 있다. 처음엔 팀장님이 가꿔주셔서 이만큼 자란 것이지 내 손에 있었다간 이렇게 목을 내밀지도 못 했을 듯 하다. 작은 컵 안에 갇혀 있기엔 매우 클 아이들인데 크게 자라지 못 하게 성장을 막고 있는건가 싶네.